키릴 페트렌코의 스트라빈스키, 치머만, 라흐마니노프

20세기 음악은 까다로워서 접근하기 힘들다고 여겨지곤 한다. 키릴 페트렌코가 1940~50년 사이에 작곡된 세 개의 작품으로 이 편견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보여준다. 이 세 작품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감각적인 음향과 에너지를 전달해 준다. 스트라빈스키의 3악장 교향곡에서는 강렬한 리듬의 힘을 느낄 수 있고, 치머만의 <알라고아나>에서는 브라질 풍의 분위기와 혁신의 결합을, 마지막으로 라흐마니노프의 <심포닉 댄스>에서는 향락적인 우울함을 경험할 수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 202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