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슈트라우스와 베토벤

오보에 협주곡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는 놀랍게도 자기 예술적 정체성을 부정하지 않으면서 모차르트와 슈베르트의 영혼으로 작곡하는 데 성공했다. 사이먼 래틀이 이 작품을 필하모닉의 오보에 수석 조나단 켈리와 연주한다. 이 외에도 래틀은 베토벤의 오라토리오 <올리브 산의 그리스도>를 선보인다. 종교적인 경건함보다 오페라적인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인데, 이 특성은 특히 예수의 체포를 묘사한 극도로 긴박한 장면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조나단 켈리

© 202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