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빈 메타의 브루크너와 메시앙

올리비에 메시앙과 안톤 브루크너 사이에는 한 세기의 간극이 있지만, 서로 공통점이 많다. 두 사람 모두 시대를 대표하는 오르가니스트였고 가톨릭 신앙의 뿌리도 깊었다. 주빈 메타가 두 세계대전의 희생자들을 위한 음악적 기념비인 메시앙의 <그리고 나는 죽은 이들의 부활을 소망한다>와 브루크너의 교향곡 9번을 결합시킨다. 9번 교향곡에서 브루크너는 자신의 교향악적 세계를 집대성할 뿐만 아니라 지극히 개인적인 방식으로 이 세계에 작별을 고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주빈 메타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