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빈 메타의 <오텔로>

75세의 주세페 베르디는 <오텔로>로 또 한 번 새로운 예술적 경지에 도달했다. 그가 쓴 어떤 오페라도 이처럼 마지막 순간까지 흥미진진하고 극적인 긴장감을 잃지 않는 작품은 없는 것 같다. 이 음산하고 강렬한 오페라를 베를린 필하모닉은 바덴바덴 부활절 축제에서 연주했고, 이번에는 베를린 청중 앞에 선보인다. 탁월한 가수 앙상블과 지휘자 주빈 메타가 이 공연에 함께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주빈 메타

아르센 소고모니안

소냐 욘체바

루카 살시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