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에서 플라시도 도밍고가 지휘한 “스페인의 밤”

사르수엘라 가수 부모를 둔 마드리드 태생의 스타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는 스페인 음악에 깊은 애착을 갖고 있었다. 2001년 7월 베를린 발트뷔네에서 그는 “스페인의 밤”을 맘껏 즐기며 연주했다. 이 음악회는 도밍고의 베를린 필하모닉 지휘자 데뷔 무대이기도 했다. 독창자로 무대에 오른 소프라노 아나 마리아 마르티네스와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은 활력과 열정으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베를린 필하모닉

플라시도 도밍고

© 2001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