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페트렌코의 베토벤과 슈트라우스

새로운 시대가 다가왔음을 예견하는 음악회였다. 키릴 페트렌코가 상임지휘자 취임을 1년 앞두고 2018/2019 시즌 개막 음악회에서 베토벤의 교향곡 7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돈 후안>과 <죽음과 변용>을 지휘했다. “단순한 시작의 마법을 넘어서는 무언가가 이 결정적인 순간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러한 포용은 미래에 커다란 결실을 안겨줄 것이다.” (디 차이트)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