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보 예르비의 브람스와 루토스와프스키

비톨트 루토스와프스키의 인상적인 관현악 협주곡에는 폴란드 민속음악의 원초적 힘과 독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구조가 결합되어 있다. 반면 밝은 분위기를 지닌 요하네스 브람스의 교향곡 2번은 이와 흥미로운 대조를 이룬다. 브람스가 뵈르터 호수 주변에서 휴가를 보내며 완성한 작품이다. 작곡가에 따르면, 이 교향곡은 “선율이 날아다니기 때문에 발에 차이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이날 지휘는 파보 예르비가 맡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파보 예르비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