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렌초 비오티와 엘리나 가랑차의 말러 교향곡 3번

구스타프 말러가 자신의 교향곡 3번에서 표현한 것은 꽃과 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본질적으로 자연의 메시지다. 이것으로 그는 웅대한 세계의 파노라마를 창조했고, 그 정점에는 대단히 아름다운 찬가가 놓여 있다. 이번 무대에는 아픈 야니크 네제 세갱을 대신하는 로렌초 비오티와 "아름다운 목소리와 카리스마라고 부를 만한 묘한 마법을 지닌"(텔레그래프) 엘리나 가랑차가 오른다.

베를린 필하모닉

로렌초 비오티

엘리나 가랑차

© 202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