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피터 셀라스의 바흐 <마태 수난곡>

사이먼 래틀 경은 한치의 의심도 없었다. 그에게 2010년 초 베를린 필하모닉과 베를린 방송 합창단이 함께 공연한 <마태 수난곡>은 “우리가 지금까지 했던 것 중 가장 중요한 것”이었다. 전 세계 비평가들은 그런 그를 지지했고, 미국의 스타 연출가 피터 셀라스가 콘서트 형식으로 꾸민 무대를 탁월한 음악적 성과만큼이나 칭송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