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보 예르비와 이고르 레비트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파보 예르비와 이고르 레비트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진정한 행복을 안겨주는" 작품이다. 이고르 레비트는 베토벤의 빛나는 내림마장조 협주곡을 그렇게 묘사했다. 2015년 바덴바덴 부활절 축제에서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한 그가 이번에는 파보 예르비의 지휘로 베를린 필하르모니의 무대에 선다. 프로그램에는 베토벤 협주곡 이외에 프로코피예프의 내림마단조 교향곡도 포함되어 있다. 베토벤 소나타 op. 111을 연상케 하는 이 교향곡의 작품번호에는 빈 고전주의에 대한 러시아 작곡가의 숭배가 어려 있다.

공연으로 가기파보 예르비와 이고르 레비트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황금의 20년대": 모카 에프티의 밤

전설적인 커피하우스 모카 에프티의 밤!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이 1920년대 춤곡을 연주한다. 폭스트롯, 시미, 탱고, 블루스 발라드가 울려퍼진다. 무엇보다 <작은 서푼짜리 음악>을 비롯해 쿠르트 바일의 세 작품을 들을 수 있다. 슈테판 볼페의 <20년대 모음곡>과 마차시 세이베르의 <두 개의 재즈오레트>는 당시의 재즈 열풍을 느끼게 해 준다. 연주되는 작품들 사이에는 다그마 만첼이 트루데 헤스터베르크, 로테 레냐, 조세핀 베이커의 텍스트를 낭독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황금의 20년대": 키릴 페트렌코의 바일과 스트라빈스키

키릴 페트렌코가 쿠르트 바일의 초기작으로 1920년대에 다시 생명을 불어넣는다. 좀처럼 연주되지 않는 바일의 교향곡 1번은 리스트, 말러, 슈트라우스를 연상케 한다. 매혹적이고 거침이 없으며 화려하면서도 섬세한 실내악적 특성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외에도 1927년에 작곡된 스트라빈스키의 오페라 오라토리오 <오이디푸스 왕>이 연주된다. 고대 그리스 이야기를 토대로 한 이 음악은 누가 봐도 신고전주의적이다.

재생 목록

변함없는 매력: 황금의 20년대 음악

이번 플레이리스트는 1920년대에 얼마나 이례적인 작품들이 탄생했는지 보여준다. 쿠르트 바일은 석유 산업에 관한 노래를 썼고, 아널드 쇤베르크는 존재하지도 않는 영화의 음악을 작곡했다. 파울 힌데미트는 이른 아침에 형편없는 휴양지 악단이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의 서곡을 연주하는 듯한 곡을 썼다. 이외에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알반 베르크, 페루초 부조니의 작품들이 온라인 페스티벌 "황금의 20년대"를 더욱 다채롭게 만들어준다.

영화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

베를린 필하모닉 – 우리의 역사 (2부)

<베를린 필하모닉 – 우리의 역사> 시리즈의 두 번째 편은 새로 지은 상주지인 필하르모니에서 시작한다. 상임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과 그의 연주자들은 이곳에서 초자연적인 아름다운 음향을 개발하여 베를린 필하모닉의 국제적인 브랜드로 키워냈다. 이번 다큐멘터리에서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그 시절, 예술적인 절정, 카라얀의 매력적인 면모를 회상한다. 이외에도 좀처럼 보기 드문 기록들과 리허설 장면들이 곁들여진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황금의 20년대": 토마스 쇠네르고르의 프로코피예프, 시벨리우스, 바일

쿠르트 바일의 <마하고니 도시의 번영과 몰락>은 우리를 사회와 인간의 심연과 대면하게 한다. 1920년대 말에 탄생한 오페라로 바일은 "우리 시대에 완전히 달라진 삶의 양상을 적절한 형식으로 다룬" 작품을 선보이고자 했다. 도널드 러니클스를 대신해 무대에 올라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하는 토마스 쇠네르고르가 오페라 모음곡 이외에 프로코피예프와 시벨리우스의 작품도 지휘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황금의 20년대": 마리 자코가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1932년에 만들어져 충격과 흥분을 불러일으킨 <쿨레 밤페>는 대공황 시기에 한 노동자 가족의 비참한 운명을 그린 영화다. 여기서 음악을 맡았던 한스 아이슬러가 그중에서 최고의 것들을 추려 모음곡으로 만들었다. 그 시대에 어울리게 음악은 동적이고 자극적이고 충격적이다. 우리에게 쿠르트 바일은 <서푼짜리 오페라>로 익숙한 작곡가지만, 바이올린 협주곡이나 교향곡 2번에서 드러나듯 그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썼다. 특히 후자에서는 말러 풍의 장송 행진곡이 서푼짜리 스타일의 예리한 리듬과 어우러진다.

영화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

베를린 필하모닉 – 우리의 역사 (3부)

에릭 슐츠의 시리즈 영상 <베를린 필하모닉 – 우리의 역사>의 세 번째, 네 번째 편은 카라얀 시대의 후반부를 다룬다. 이 시기에 베를린 필하모닉은 큰 성공을 거두었지만, 상임 지휘자와의 갈등은 심화되었다. 카라얀과의 결별, 독일 전체를 휩쓴 격변이 거의 동시에 일어났다. 역사적인 기록을 통해 장벽이 무너진 직후에 열린 첫 번째 음악회가 모두에게 얼마나 감동적이고 잊을 수 없는 경험을 선사했는지 다시 한 번 느껴볼 수 있다.

영화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

베를린 필하모닉 – 우리의 역사 (1부)

오케스트라의 역사, 초기 상임 지휘자들, 음악적 해석의 발전을 되짚어보는 에릭 슐츠의 영화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산 증인이다. 디지털 콘서트홀 전용으로 제작된 이 시리즈의 첫 편에서는 아르투어 니키슈와 빌헬름 푸르트벵글러가 지휘한 초기 녹음들을 다룬다. 푸르트벵글러가 그만의 독특한 긴장감을 어떻게 만들어 냈을까? 카라얀 시대의 시작과 더불어 무엇이 달라졌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