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필 시리즈: 탱고 & 모어

베를린 필 시리즈: 탱고 & 모어

춤 형식을 활용하면 청중이 앉아 있는 공연장에서도 음악과 신체적 움직임 사이의 연관성을 되살리고 유지할 수 있다. 이 특별한 프로그램은 아스토르 피아졸라가 어떻게 아르헨티나 탱고를 독립적인 예술 형식으로 변화시켰는지, 에리히 볼프강 코른골트나 장 프랑세 같은 작곡가가 어떻게 오락 음악적 요소를 전통적인 실내악 작품으로 통합해 냈는지 보여준다.

공연으로 가기베를린 필 시리즈: 탱고 & 모어

2020/21 시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베를린 필하모닉이 2020/21 시즌 계획과 디지털 콘서트홀 라이브 방송 일정을 알려 드립니다. 곧 라이브 일정에서 모든 음악회 프로그램을 보실 수 있습니다.

모차르트의 가장 아름다운 피아노 협주곡들

모차르트는 빈에서 프리랜서 음악가로서 피아노 협주곡을 선보여 주목을 끌었고, 초연에서는 거의 대부분 자신이 직접 협연자로 나섰다. 우아함과 깊이, 명랑함과 우울함의 조화, 기교와 단순함이 어우러진 그의 작품들은 음악사에서 가장 완벽한 창조물로 꼽힌다. 여기서는 베를린 필하모닉이 연주한 가장 아름다운 피아노 협주곡 열 개를 모아 봤다. 협연자는 우치다 미츠코, 다니엘 바렌보임, 에마누엘 악스, 마리아 주앙 피르스, 마우리치오 폴리니, 메나헴 프레슬러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베를린 필 시리즈: 키릴 페트렌코의 라이브, 세레나데

베를린 필 시리즈: 키릴 페트렌코의 라이브, 세레나데
모차르트의 관악기를 위한 세레나데 <그랑 파르티타>와 드보르자크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에서는 젊은 기질, 성숙한 작법, 실내악적 친밀감이 풍성한 사운드와 어우러지고 전통적인 세레나데의 오락적 특성이 교향악적 개념의 음악적 무게와 만난다. 키릴 페트렌코가 이 두 작품을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과 함께하는 베를린 필 시리즈 음악회의 프로그램으로 선택했다. 이 세레나데의 밤으로 키릴 페트렌코는 상임지휘자로서 보낸 첫 시즌을 마감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베를린 필 시리즈: 다니엘 스타브라바를 향한 오마주

베를린 필 시리즈: 다니엘 스타브라바를 향한 오마주
오랫동안 베를린 필하모닉 제1악장으로 활동 중인 다니엘 스타브라바는 키릴 페트렌코까지 벌써 네 번째 상임지휘자와 함께하고 있다. 이번 베를린 필 시리즈에서 그는 같은 고향 출신인 폴란드 작곡가 안제이 파누프니크의 유일한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고, 동료 연주자들과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삼중주를 선보인다. 여기에 스타브라바의 인터뷰와 음악회 장면이 담긴 영상이 더해지면서 한 음악가의 생생한 초상이 완성된다. 이뿐만 아니라 사이먼 래틀이 지휘하는 시벨리우스 교향곡 4번 영상도 볼 수 있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베를린 필 시리즈: 모던 타임즈

베를린 필 시리즈: 모던 타임즈
1920-30년대 헝가리, 러시아, 영국의 관현악과 실내악. 다음 편을 끝으로 막을 내리는 이번 베를린 필 시리즈에서 베를린 필하모닉 연주자들은 현대의 다양성을 선보였다. 비브라폰과 피아노를 위한 짧은 곡에서는 벨러 버르토크와 재즈 작곡가 칙 코리아의 만남이 성사되었고, 버르토크의 모음곡 <이상한 중국 관리>는 아카이브 영상을 통해 울려 퍼졌다. 피아니스트 드니스 마추예프와 필하모닉의 트럼펫 주자 기욤 젤이 협연하는 기교적이고 익살스러운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1번이 음악회의 특별한 마지막을 장식했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베를린 필 시리즈: 키릴 페트렌코의 라이브, 세레나데

베를린 필 시리즈: 키릴 페트렌코의 라이브, 세레나데
모차르트의 관악기를 위한 세레나데 <그랑 파르티타>와 드보르자크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에서는 젊은 기질, 성숙한 작법, 실내악적 친밀감이 풍성한 사운드와 어우러지고 전통적인 세레나데의 오락적 특성이 교향악적 개념의 음악적 무게와 만난다. 키릴 페트렌코가 이 두 작품을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과 함께하는 베를린 필 시리즈 음악회의 프로그램으로 선택했다. 이 세레나데의 밤으로 키릴 페트렌코는 상임지휘자로서 보낸 첫 시즌을 마감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베를린 필 시리즈: 필하모닉 팔중주

베를린 필 시리즈: 필하모닉 팔중주
이번 베를린 필 시리즈에서는 유명한 곡, 신작, 알려지지 않은 곡이 매력적으로 어우러졌다. 이 실내악 장르의 초석으로 여겨지는, 현악기 다섯 대와 관악기 세 대를 위한 슈베르트의 팔중주가 호소카와 토시오의 초연작과 거의 잊힌 같은 편성의 후고 카운의 작품과 만났다. 필하모닉 내에서 가장 전통 깊은 실내악 앙상블로 꼽히는 베를린 필하모닉 팔중주가 이 세 작품을 연주했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베를린 필 시리즈: 키릴 페트렌코 라이브

베를린 필 시리즈: 키릴 페트렌코 라이브
유럽음악회가 열린 지 3주 후 상임지휘자 키릴 페트렌코는 비어 있는 필하모니에서 다시 베를린 필하모닉 연주자들과 호흡을 맞췄다. 먼저 드뷔시의 시적이고 몽상적인 <목신의 오후 전주곡>이 연주되고, 오락 음악적 요소를 도입한 까닭에 현대인들에게 도발적이라고 느껴지는 힌데미트의 활기찬 실내음악 1번이 이어졌다. 마지막 곡으로는 초기의 기발한 착상이 돋보이는 아널드 쇤베르크의 감각적인 <정화된 밤>이 울려 퍼졌다.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다운 연주였다." (rbb쿨투어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