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특별 사은품
12개월 티켓 구입 시 DVD/블루레이 에디션 무료증정
주문하기
다니엘 바렌보임과 에마뉘엘 파위

다니엘 바렌보임과 에마뉘엘 파위

엑토르 베를리오즈는 여배우 해리엇 스미스슨에게 무수히 많은 연애편지를 보냈으나 아무런 답장도 받지 못했다. 그에게 <환상 교향곡>은 일종의 돌파구 같은 작품이다. 베를리오즈는 이 작품에서 주인공이 연인을 살해하고 살인자가 되어 결국 처형당하고 마는 극적인 사랑의 드라마를 그려냈다. 이 강렬한 음악의 지휘는 다니엘 바렌보임이 맡는다. 이외에도 바렌보임은 베를린 필하모닉의 플루트 수석 에마뉘엘 파위와 함께 역동적이고 투명하며 놀랄 만치 매력적인 자크 이베르의 플루트 협주곡을 들려준다.

공연으로 가기다니엘 바렌보임과 에마뉘엘 파위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키릴 페트렌코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8번

키릴 페트렌코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8번
베를린 필하모닉과 상임지휘자 키릴 페트렌코는 지난 10월 말에 선보인 교향곡 9번에 이어 이번에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8번에 헌신한다. 연주는 필하모니홀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연주는 필하모니홀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2차 세계대전 중에 탄생한 이 감동적인 음악에는 슬픔과 절망만이 아니라 아름다움과 희망도 깃들어 있다. 디지털 콘서트홀을 위해 즉흥적으로 기획된 이번 공연은 공연장이 폐쇄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전 세계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보내는 선물이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가족 음악회: 동물의 사육제

가족 음악회: 동물의 사육제
닭이 울고 얼룩말이 달리고 캥거루가 뛰어다닌다.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는 유명한 <동물의 사육제>로 동물의 세계를 다채롭고 매혹적인 음악으로 형상화해냈다. 더블베이스에 숨어 있는 가죽이 두꺼운 동물은 과연 뭘까? 또 실로폰에서는 어떤 생명체가 튀어나올까? 배우 니나 호스와 두 명의 젊은 피아니스트 루카스와 아르투르 유센이 카라얀 아카데미와 함께 탐험 여행에 나선다. 먼저 모리스 라벨의 <어미 거위>가 우리를 동물의 세계로 안내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가족 음악회: 동물의 사육제

가족 음악회: 동물의 사육제
닭이 울고 얼룩말이 달리고 캥거루가 뛰어다닌다.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는 유명한 <동물의 사육제>로 동물의 세계를 다채롭고 매혹적인 음악으로 형상화해냈다. 더블베이스에 숨어 있는 가죽이 두꺼운 동물은 과연 뭘까? 또 실로폰에서는 어떤 생명체가 튀어나올까? 배우 니나 호스와 두 명의 젊은 피아니스트 루카스와 아르투르 유센이 카라얀 아카데미와 함께 탐험 여행에 나선다. 먼저 모리스 라벨의 <어미 거위>가 우리를 동물의 세계로 안내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다니엘 바렌보임의 스메타나 <나의 조국>

다니엘 바렌보임의 스메타나 <나의 조국>
베드르지흐 스메타나의 “몰다우”를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만, 이 멋진 강의 초상이 속한 연작 교향시 <나의 조국>을 아는 사람은 드문 것 같다. 전체 연작 교향시를 통해 스메타나는 고향 체코의 파노라마를 차분히 펼쳐 보인다. 그 안에는 입체적인 자연의 경관만이 아니라 신화와 역사적 사건까지 담겨 있다. 지휘는 후기 낭만주의 음악의 강렬한 색채에 남다른 감각을 지닌 베를린 필하모닉의 명예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이 맡는다.

재생 목록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와 그의 작품

2020년 가을 키릴 페트렌코와 베를린 필하모닉은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8번과 9번을 잇달아 선보였다. 이로써 이 작곡가의 작품에 관한 집중적인 탐구가 시작되었다. 강렬한 표현력과 다의성이 특징인 쇼스타코비치 음악은 전쟁과 독재의 상황에 놓인 개인의 삶을 매력적인 방식으로 풀어놓는다. 이번 플레이리스트에서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출신 작곡가의 핵심적인 작품 몇 개를 선보인다.

재생 목록

키릴 페트렌코를 만나보십시오!

2019년 여름 키릴 페트렌코가 상임지휘자로 취임하면서 베를린 필하모닉 역사의 새로운 장이 열렸다. 2006년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한 이래 페트렌코는 오케스트라와의 협업에서 철저한 리허설과 넘쳐나는 열정으로 열광을 자아냈다. 무료로 제공되는 이번 플레이리스트는 그가 상임지휘자로 선출된 이후에 치른 첫 음악회에서 상임지휘자로서 보낸 첫 시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상을 아우르고 있다. 여기에는 핵심적인 교향곡 레퍼토리인 베토벤, 차이콥스키, 말러의 작품들이 포함되어 있다.

영화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

라이너 제거스의 초상

33년간 팀파니 주자로 활동해 온 라이너 제거스가 2019년 여름 베를린 필하모닉을 떠났다. 디지털 콘서트홀이 제공하는 영상에서 그는 팀파니의 기술적, 음향적 특성과 오케스트라와의 관계에 관해 이야기한다. 그뿐만 아니라 나비 수집에도 음악 못지않은 큰 열정을 품고 있음을 털어놓는다.

2020/2021 시즌 라이브 공연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여러 가지 제약 때문에 베를린 필하모닉 음악회 일정과 프로그램에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현재 계획 중인 모든 라이브 공연은 디지털 콘서트홀 사이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