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9번 완성본

사이먼 래틀의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9번 완성본

사이먼 래틀은 안톤 브루크너가 두 달만 더 살았더라면 교향곡 9번의 피날레를 완성할 수 있었을 거라고 확신한다. 2011년 세간의 주목을 받으며 래틀은 브루크너의 광범위한 스케치에 기반해 “더욱 통일적이고 위협적인 존재감”('그라모폰')을 드러내는 복원작을 선보였다. 래틀 시대의 대표작이 된 이 완성된 교향곡을 지금 다시 한 번 더 경험할 수 있다.

공연으로 가기사이먼 래틀의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9번 완성본

2018년5월27일20:00 (현지시간)

사이먼 래틀의 브람스, 루토스와프스키, 비트만

사이먼 래틀의 브람스, 루토스와프스키, 비트만
이번 음악회는 래틀 시대를 압축적으로 돌아보는 의미를 지닌다. 외르크 비트만의 짧은 곡 초연에서는 사이먼 경의 당대 음악에 대한 열정이 드러나며, 루토스와프스키 교향곡 3번에서는 20세기가 얼마나 풍부한 상상력의 음악을 남겨놓았는지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브람스 교향곡 1번은 래틀이 위대한 고전 레퍼토리에도 꾸준히 관심과 노력을 기울였음을 입증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아시아 투어 프로그램: 사이먼 래틀이 지휘하는 <페트루슈카>

아시아 투어 프로그램: 사이먼 래틀이 지휘하는 <페트루슈카>
베를린 필하모닉과 사이먼 래틀은 2017년 아시아 투어에서 오케스트라의 다양한 특성이 돋보이는 러시아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라흐마니노프 교향곡 3번에서는 따뜻함과 넓은 호흡이 중요한 반면, 스트라빈스키의 <페트루슈카>는 강렬한 색채와 압축적인 에너지를 요구한다. 여기에 한국 작곡가 진은숙의 신작이 더해진다. 투어에 앞서 이 프로그램은 베를린 필하모니에서 연주되었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사이먼 래틀의 야나체크 <교활한 작은 암여우>

사이먼 래틀의 야나체크 <교활한 작은 암여우>
공주도, 기사도 없다. 아니, 야나체크 오페라 <교활한 작은 암여우>의 주인공은 숲 속 동물 하나다. 게다가 이 오페라는 동화적 느낌의 음악, 시정, 유머 덕에 아주 독창적인 음악극이다. 사이먼 래틀은 스타 연출가 피터 셀라스와 함께 이 작품을 해석한다. 이미 두 사람은 여러 차례 세간의 주목을 받는 프로젝트를 함께 했는데, 그 가운데 바흐 수난곡들은 대단한 찬사를 받았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아시아 투어 프로그램: 사이먼 래틀과 조성진의 라벨

아시아 투어 프로그램: 사이먼 래틀과 조성진의 라벨
베를린 필하모닉은 사이먼 래틀의 지휘로 떠나는 마지막 아시아 투어에 앞서, 베를린에서 투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브람스와 슈트라우스의 풍성한 음악과 함께, 매혹적인 섬세함과 재즈 풍의 격렬함 사이를 넘나드는 라벨의 사장조 피아노 협주곡도 들을 수 있다. 이날 협연은 건강상의 이유로 무대에 서지 못하는 랑랑을 대신해 한국의 떠오르는 별 조성진이 맡는다. 그는 2015년 바르샤바에서 열린 전설적인 쇼팽 콩쿠르 우승자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야니크 네제 세갱의 브람스 <독일 레퀴엠>

야니크 네제 세갱의 브람스 <독일 레퀴엠>
브람스 <독일 레퀴엠>의 음향은 강렬하고 장중하지만, 그 메시지는 더할 나위 없이 부드럽다. 전통적인 레퀴엠에는 최후의 심판이 주는 공포가 압도하지만, 브람스의 작품은 죽음에 직면한 슬픔과 위안을 섬세하게 노래한다. 이번 연주의 지휘자는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의 수장이며 뉴욕 메트의 상임지휘자로 내정된 야니크 네제 세갱이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우치다 미츠코, 아미하이 그로스와 함께하는 사이먼 래틀

우치다 미츠코, 아미하이 그로스와 함께하는 사이먼 래틀
사이먼 래틀, 우치다 미츠코, 아미하이 그로스가 함께한 이번 음악회의 두 독주 협주곡에서 나타나는 특징은 세련된 멜랑콜리와 서정적인 성찰이다.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마지막 피아노 협주곡이 자신의 삶을 진지하게 되돌아본다면, 윌리엄 월턴의 비올라 협주곡은 이 독주악기의 내면적인 음조가 두드러진다. 마지막 곡은 이와 대조적인 졸탄 코다이의 그로테스크하고 유머 가득한 <하리 야노스> 모음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