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타보 두다멜의 말러 교향곡 5번

구스타보 두다멜의 말러 교향곡 5번

구스타프 말러는 자신의 교향곡 5번을 “아무도 이해하지 못하는, 저주받은 작품”이라고 불렀다. 당시 청중에게는 표현의 극단적인 다양성이 버겁게 느껴졌지만, 이 교향곡은 지금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무엇보다 부드러운 아다지오 악장 덕분이다. 로스앤젤레스 필하모닉의 음악감독 구스타보 두다멜은 이 외에도 유럽에서 거의 들을 기회가 없었던 레너드 번스타인의 화려하고 눈부신 <디베르티멘토>를 지휘한다.

공연으로 가기구스타보 두다멜의 말러 교향곡 5번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야쿠프 흐루샤와 프랑크 페터 치머만의 체코의 밤

야쿠프 흐루샤와 프랑크 페터 치머만의 체코의 밤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프랑크 페터 치머만은 좀처럼 연주되지 않는 보후슬라프 마르티누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열렬히 숭배한다. 이날 저녁 그는 울림이 풍부하고 표현적인 이 작품을 소개한다. 처음으로 베를린 필하모닉의 초청을 받은 밤베르크 심포니 상임지휘자 야쿠프 흐루샤가 이 외에도 드보르자크의 교향시 <황금 물레>와 야나체크의 랩소디 <타라스 불바>를 연주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세묜 비치코프와 카티아 & 마리엘 라베크

세묜 비치코프와 카티아 & 마리엘 라베크
지휘자 세묜 비치코프와 유명한 피아노 듀오인 카티아와 마리엘 라베크는 좀처럼 듣기 힘든 멋진 작품을 위해 혼신의 힘을 쏟는다. 막스 브루흐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협주곡이 그것이다. 기교가 번득이고 브람스를 연상시키는 따스한 오케스트라 음향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여기에 더해지는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7번과 데틀레프 글라네르트의 관현악곡 <머나먼 땅>도 브람스에게서 영감을 받은 작품들이다.

새로운 아카이브 영화

미하엘 하젤의 초상

미하엘 하젤의 초상
플루트라는 악기의 진정한 어려움은 운지법에 있는 것이 아니라 프레이징과 호흡법, 아름다운 사운드를 찾아내는 것에 있다. 이번 <베를린 필하모닉의 연주자들> 시리즈의 주인공인 미하엘 하젤이 한 말이다. 그의 음악적 이상의 실현을 돕는 것은 특별히 그를 위해 제작된 플루트이고, 이 영상에서는 그의 악기도 소개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사카리 오라모와 알반 게르하르트

사카리 오라모와 알반 게르하르트
이번 음악회 프로그램에는 동화 같고 신비로운 스칸디나비아의 여행 이야기 두 편이 포함되어 있다. 에드바르 그리그의 <페르귄트> 모음곡 1번과 잔 시벨리우스의 <레민케이넨> 모음곡이다. 이 두 곡 사이에 우리 시대의 가장 인기 있는 작곡가이자 베를린 필하모닉 비올라 주자인 브렛 딘의 첼로 협주곡이 유럽에서 초연된다. 지휘자는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 사카리 오라모이고, 첼로 독주는 알반 게르하르트가 맡는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대니얼 하딩의 브루크너 교향곡 5번

대니얼 하딩의 브루크너 교향곡 5번
“비극적”이고 “파우스트적”이며 “가톨릭적”이다. 후대 사람들이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5번에 붙여준 다양한 별명들이다. 반면 작곡가 자신은 5번을 “환상적”인 교향곡이라고 했다. 이 기념비적 작품에는 사색에 잠긴 속삭임에서부터 눈부신 위압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표현 세계가 드러나 있다. 지휘는 대니얼 하딩이 맡는다.

이 주의 추천 공연

발트뷔네 오자와 세이지의 러시아의 밤

발트뷔네 오자와 세이지의 러시아의 밤
러시아만큼 클래식 음악이 그렇게 역동적인 사운드로 풍성해진 나라는 어디에도 없다. 이는 1993년 발트뷔네 야외 음악회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날 프로그램에는 차이콥스키의 섬세하게 소용돌이치는 <호두까기 인형>, 스트라빈스키의 장대한 <불새> 음악, 원초적 힘을 지닌 보로딘의 <폴로베츠인의 춤> 등이 포함되었다. 이 러시아의 밤을 지휘한 오자와 세이지의 에너지와 열정은 한계를 모르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