ベルリン・フィルハーモニー管弦楽団ヤクブ・フルシャ

카를 아마데우스 하르트만의 <장송 협주곡>만큼 나치 시대의 공포를 강렬하게 표현한 작품은 아마 없을 것이다. 상주 예술가인 파트리치아 코파친스카야가 키릴 페트렌코가 이끄는 이번 연주의 솔리스트로 나선다. 그 뒤를 이어 하르트만과 깊은 교감을 나눈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인상적인 발레 음악 <불새>가 울려 퍼진다. 두 사람 모두 철저하게 현대적이면서도 감동적인 음악을 추구했던 작곡가들이다.

공연으로 가기

2021년9월20일20:00

베를린 음악축제: 마티아스 핀처, 시몬 회펠레, 카라얀 아카데미

Yannick Nézet-Séguin makes his debut with Berlioz and Prokofiev
마티아스 핀처와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가 2021 베를린 음악축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별을 향해 손을 내민다. 핀처의 <천체 I>, 클라라 이안노타의 <부활에의 의지>, 리사 스트라이히의 <하늘>이 울려 퍼진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언젠가 쇤베르크가 느꼈던 “다른 행성의 공기”가 다시 한 번 소환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개막 음악회: 키릴 페트렌코의 슈베르트 다장조 교향곡 <그레이트>

개막 음악회: 키릴 페트렌코의 슈베르트 다장조 교향곡 <그레이트>
키릴 페트렌코가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로운 시즌을 매력적이고 심오한 낭만주의 음악으로 시작한다. 첫 프로그램의 중심에는 생의 즐거움, 춤, 고귀함이 깊은 절망의 순간을 흔들어 놓는 슈베르트의 다장조 교향곡 <그레이트>가 놓여 있다. 한편 파울 힌데미트에게 다채로운 <교향적 변용>을 작곡하도록 영감을 준 카를 마리아 폰 베버는 우리를 엘프 왕 <오베론>의 왕국으로 안내한다.

재생 목록

지휘자 추천: 야쿠프 흐루샤의 하이라이트

2021년 9월 초청 지휘자로 온 야쿠프 흐루샤가 필하모닉 아카이브에서 바흐에서 베르크에 이르는 음악을 엄선해서 플레이리스트로 구성했다. 그의 추천에는 베토벤과 브루크너 교향곡 이외에 그림과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들도 포함되어 있다. 키릴 페트렌코를 비롯해 다니엘 바렌보임, 클라우디오 아바도, 로린 마젤, 그리고 흐루샤의 스승이자 동향 사람인 이르지 벨로흘라베크가 이 곡들을 지휘한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주빈 메타가 지휘하는 모차르트, 리스트, 프로코피예프

주빈 메타가 지휘하는 모차르트, 리스트, 프로코피예프
주빈 메타는 1961년에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했다. 그만큼 오케스트라와 오랜 관계를 유지해온 지휘자는 없을 것이다. 2019년부터는 필하모닉 명예회원이다. 풍성한 결실을 맺은 공동작업 중에서 브루크너 교향곡과 베르디의 <오텔로>는 결코 잊지 못할 특별한 연주로 남아 있다. 메타와 베를린 필이 이번에는 모차르트, 리스트, 프로코피예프의 작품으로 18세기에서 20세기까지 아우르는 음악 여행을 떠난다.

재생 목록

올빼미족을 위한 "심야 음악회"

베를린 필하모닉 심야 음악회는 기이하고 복잡하고 무질서하며 몽환적인 것을 좋아하는 관객들에게 여명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는 정기적으로 필하모닉 연주자들이 교향곡 음악회 이외에 제공하는 일종의 디저트인데, 종종 유명한 게스트들이 함께하곤 한다. 때로는 재즈 풍의 음악이 울려 퍼지기도 하고, 때로는 감상적인 분위기에 젖게 만들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현대음악이 품고 있는 풍부한 유머도 느껴볼 수 있다.

공연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됨

마르틴 그루빙거와 웨인 마샬의 발트뷔네 음악회

마르틴 그루빙거와 웨인 마샬의 발트뷔네 음악회
멀티 퍼커셔니스트 마르틴 그루빙거가 함께하는 이번 발트뷔네 음악회는 리듬에 초점을 맞춘다. 존 윌리엄스의 영화음악 특집을 통해 타악기의 풍부한 음색을 선보이는 그루빙거는 진정한 엔터네이너다. 이번 무대에서는 그 말고도 번스타인 음악으로 지휘자로 데뷔하고 거슈윈의 <랩소디 인 블루>에서 피아노 솔로를 연주하는 웨인 마샬을 경험할 수 있다.

영화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

음악 속의 삶 – 펠릭스 멘델스존 바르톨디, 1부: 베를린의 신동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 속의 삶> 시리즈에서는 작곡가와 그의 삶이 중심에 놓여 있다. 3부 중 그 첫 번째는 펠릭스 멘델스존 바르톨디가 베를린에 살았던 시기의 삶과 활동을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유년 시절의 이야기와 함께 멘델스존이 직접 작곡한 작품들과 그에게 특별한 의미를 지닌 작품들도 들을 수 있다. 필하모닉의 바이올린 주자 필리프 보넨의 내레이션이 우리를 1820년대 베를린으로 안내한다.

영화 아카이브에 새로 추가

음악회 시작 15분 전: 에스코 라이네의 수산나 멜키 인터뷰

2021년 5월 수산나 멜키는 카이야 사리아호와 벨러 버르토크의 작품을 지휘했다. 지휘자는 자신과 고향이 같은 필하모닉의 더블베이스 수석 에스코 라이네와 <비스타>의 독일 초연과 <푸른 수염 영주의 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